fbpx
뉴스

하태경, 진선미 여가부 장관 ‘작심 비판’…“여자 전두환인가”

newsbot.png

이 뉴스는 뉴스봇에 의해 웹에서 자동으로 수집된 뉴스입니다!


 

하 최고위원은 “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인터넷 검열, 여가부는 외모 검열”이라며 “적폐청산이 모자라 민주주의까지 청산하고 있다”고 지적했다. 하 최고위원은 “문재인 정권은 광주 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 부르는 일부…

기사 더 읽어보기